물에 빠진 생명 살렸다… 인근서 수상스키 타던 '의인 2명'이 구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충북 옥천 금강에서 수상스키를 타고 있던 시민들이 물에 빠진 차량 운전자를 구조했다. 사진은 지난 9일 충북 옥천군 금강휴게소 인근 강변도로에서 물에 빠진 차량을 건지는 모습(왼쪽)과 물로 뛰어들어 차량 운전자를 구조한 오종식씨와 장민진씨. /사진=충북소방본부·뉴스1
충북 금강에서 수상스키를 타고 있던 시민들이 물에 빠진 차량의 운전자를 신속하게 구조해 생명을 구해냈다.

지난 9일 옥천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8분쯤 충북 옥천군 금강휴게소 인근 강변도로에서 A씨가 몰던 경차가 경계석을 넘어 강으로 빠졌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119구조대원을 현장에 긴급 출동시켰으나 근처에서 수상스키 웨이크보드를 즐기던 오종석(남·47)씨와 장민진(남·40)씨가 A씨를 구조했다.

당시 이들은 강에 차가 빠졌다는 소식을 접하자마자 한달음에 달려가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이들은 잠수복과 수경 등을 착용한 상태였다.

2m 아래 수중에서 뒤집힌 채로 발견된 차량 운전석에는 A씨가 탈출하지 못한 상태였다. 오종석씨와 장민진씨는 A씨를 승용차 뒷문으로 빼내 구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몰려든 시민들은 A씨가 물밖으로 옮겨기자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며 경찰·소방당국이 도착하기 전까지 자리를 지켰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다행히 맥박은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차량이 물에 빠지게 된 사고 경위 등를 조사하고 있다.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일하며 평소 수상레저를 즐기던 오종석씨는 지난해 4월에도 이번 사고와 똑같은 장소에서 차량 추락 사고를 목격한 적이 있다. 하지만 당시 겁을 먹어 구조를 하지 못한 것이 오종석씨에게 큰 후회로 남았다고 한다.


그는 "지난해 똑같은 사고가 발생했을 당시 무서워서 아무것도 하지 못했던 기억이 나서 이번에는 망설임 없이 물속으로 뛰어들었다"며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수상 스키장을 운영하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10여년 전 코치 생활을 했던 장민진씨 역시 이번 구조를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람이 물에 빠졌는데 가만히 지켜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며 "운전자분이 빨리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