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서 영어로 연설하는 尹… 한·미 동맹 효과 극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을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상·하원 합동 연설에 나선다. 사진은 윤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미국을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상·하원 합동 연설에 나선다. 윤 대통령은 영어로 연설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0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미국 의회에서 영어로 연설할 예정"이라며 "미국에는 한국에 관심이 많은 의원들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같은 언어로 연설을 하면 더 많이 주목시키고, 동질감을 주는 등 효과가 더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오는 2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오는 27일 미국 의회 합동 연설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역대 한국 대통령 중 미국 상하원 합동 연설에는 이승만,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이 나선 바 있다. 그중 이승만, 노태우, 김대중,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이 영어로 연설을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013년 5월 박근혜 전 대통령 이후 약 10년 만에 영어로 연설을 하게 된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