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황당' 행보… 골머리 앓는 국민의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총선에 악재가 될 것으로 예측되는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의 행보에 국민의 힘이 고심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7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전광훈 목사. /사진=뉴시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의 행보에 국민의힘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총선을 1년 앞둔 시점에서 전 목사는 국민의힘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행보는 수도권과 중도층 공략에 악재가 될 것이라는 전망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국민의힘은 대응 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지난 17일 전 목사는 국민의힘과 결별 선언을 예고한 기자회견에서 돌연 전국민 당원가입 운동을 주장했다. 전 목사는 "이 자리에서 위기에 빠진 자유민주주의 수호의 방도를 제시하려고 한다"며 "전 국민적 국민의힘 당원 가입 운동과 공천권 폐지, 당원 중심의 후보 경선이 그것"이라는 내용의 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이어 "이를 수용하면 새로운 정당 창당을 잠시 보류하겠다"며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새로운 정당을 만들어 당신들의 버르장머리를 고쳐줄 것"이라고 발언했다.

전 목사의 이 같은 발언에 김기현 대표는 "황당무계하기 짝이 없다"며 "우리 당을 무엇으로 알고 그렇게 얘기하는지 모르겠다"고 불쾌감을 표했다. 이어 "그 입을 당장 좀 닫아주셨으면 좋겠다"며 전 목사에게 경고했다.

전 목사의 제안에 대해서도 김 대표는 "당 공천은 우리 당이 알아서 할 것"이라며 "제 3자가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어 "전 목사는 다른 당을 창당해서 실질적 대표를 하고 있는 분"이라며 "남의 당 일에 감 놓으라 배 놓으라 하는 것 중단해라"고 말했다.

앞서 전 목사는 각종 논란과 관련돼 이른바 '전광훈 리스크'라 불리는 파장을 일으켰다. 김 대표는 전 목사와 관련된 논란에 직접적인 대응보다는 "그 사람 우리 당원도 아니다"라며 무시하는 전략을 써왔다. 그러나 최근 전 목사와 관련해 김 대표에게 날카로운 비판을 가한 홍준표 대구시장이 당 상임고문에서 해촉되며 큰 논란이 일었다. 해촉 후에도 홍 시장은 "문제 당사자 징계는 안 하고 나를 징계하냐"며 "이참에 욕설 목사를 상임고문으로 위촉하라"고 거센 비판을 이어갔다. 홍 시장의 해촉이 김 대표 본인의 의지가 아닌 대통령실의 개입이 있었을 것이라는 추측까지 불거졌다.


이러한 잡음과 함께 전 목사가 공천에 관여하는 발언을 하는데 이르자 김 대표는 직접 대응에 나섰다. 다만 김 대표의 경고에도 당내에서는 전 목사의 당내 영향력이 실제보다 더 크게 대중에게 인식되고 있다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당 일각에서는 김 대표가 좀 더 강경한 대응을 통해 전 목사와 절연 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당 일각에선 전 목사의 영향력을 걷어내기 위해 전 목사의 자유통일당과 이중당적자 정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하태경 의원은 "전광훈 세력과는 완전히 선을 그어야 한다"며 "전광훈 측과 연대하면 우리 당에 미래가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하 의원은 "실제로 전광훈 세력이 당에 많이 들어와 있다"며 "문제는 전광훈 측 당원들이 이중당적자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 목사 측 이중당적자들을 전수조사해서 다 출당시켜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지난 18일 이중당적 추정자에 대해 당 차원에서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렸다. 지난 18일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전 목사를 추천인으로 한 당원을 대상으로 이중당적 금지 안내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라며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