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의 노는 땅 '첨단산업단지'로 조성… 청년과 기업 모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의 2023년 캠퍼스 혁신파크사업 신규 후보지로 단국대(천안캠퍼스)와 부경대가 선정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국토교통부와 교육부, 중소벤처기업부는 2023년 캠퍼스 혁신파크사업의 신규 후보지로 단국대(천안캠퍼스)와 부경대를 최종 선정했다.

국토부 등은 올해 신규 사업 후보지 2개 대학을 선정하기 위한 공모를 진행, 총 17개 대학이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이에 대해 3개 부처는 산업 입지와 산학 협력, 창업·기업 육성 등 분야별 민간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공모 지침의 평가기준에 따라 서면평가와 현장실사 등을 거쳐 최종 2개 대학을 선정했다.

캠퍼스 혁신파크사업은 대학 중심의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대학 유휴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고 기업 입주공간(산학연 혁신허브)을 건축, 정부의 산학연 협력을 강화하고 기업역량강화사업 등을 연계·활용하는 3개 부처 공동사업이다.

정부는 그동안 3차례 공모를 통해 ▲2019년 강원대·한남대·한양대 에리카(ERICA) ▲2021년 경북대·전남대 ▲2022년 전북대·창원대 총 7개 대학을 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 1·2차 공모시 선정된 5개 대학들은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까지 완료하는 등 캠퍼스 혁신파크사업을 순차 진행하고 있다.

평가지표는 도시첨단산업단지로의 개발 타당성, 대학 역량과 의지, 기업·기업지원기관 유치 가능성, 지자체의 행·재정적 사업지원 의지 등에 따라 선정했다. 8.5대 1의 경쟁률에서 최종 선정된 대학은 주변 교통여건 등 접근성이 양호하고 산학 협력 실적이 우수해 창업·기업 등 지원 가능성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 후보지는 해당 대학과 공공기관이 공동 사업시행자로서 사업계획 등을 협의하고 산업단지 계획 수립에 착수해 내년 하반기에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캠퍼스 혁신파크사업은 청년들이 선호하는 입지에 첨단산업이 집적된 산업단지를 조성해 사람과 산업이 모이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라면서 "대학이 지역 내 혁신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3개 부처가 협업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