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기류' 미국 부채한도 협상 오늘밤 재개… 디폴트 위기감 고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제전문매체 CNBC에 따르면 19일(현지 시각) 케빈 매카시 하원 의장은 공화당 협상팀과 부채협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 /사진=로이터
미국 부채 한도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졌다. 공화당은 정부예산의 지출 상한선을 요구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이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

경제전문매체 CNBC에 따르면 19일(현지 시각) 케빈 매카시 하원 의장은 공화당 협상팀과 부채협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매카시 의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백악관이 움직여야 하는데 어떠한 조치도 없다"며 "잠시 협상을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는 (합의의) 길이 보이는 위치에 있다고 느꼈다"면서도 "우리는 내년에 더 많은 돈을 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제는) 간단하다"며 "우리가 지난해 재정을 지출한 것보다 더 적게 써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매카시 의장의 지명을 받아 백악관 실무팀과 협상하고 있는 개럿 그레이브스 하원의원(루이지애나주)은 "(협상이) 생산적이지 않다"며 "일시 중지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백악관 협상팀은 합리적이지 않다"며 "우리는 여기서 우리 혼자 얘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미국은 법으로 정해놓은 부채 한도를 넘길 때마다 의회가 협상을 통해 이를 높였다. 연방정부 부채는 올해 1월 법정 한도(31조4000억달러·4경2000조원)에 도달했고 국채 발행이 어려워진 재무부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개설한 계좌인 일반계정(TGA)을 임시로 사용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천명한 'X-데이트'(6월1일)는 TGA 잔액까지 사용해 디폴트에 빠지는 시기를 말한다. 협상이 거듭 결렬되면서 해외 순방 일정을 단축하고 21일 귀국해 부채한도 협상을 최종 타결하려던 바이든 대통령의 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백악관 관계자는 "상·하원을 통과할 수 있는 초당적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