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변호사·컨설턴트"… '하시4' 입주자들의 반전직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트시그널4' 입주자들이 직업을 공개했다.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4' 캡처
'하트시그널 시즌4' 입주자들의 화려한 스펙과 직업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하트시그널 시즌4'에서 입주자들은 직업과 나이를 공개했다. 총 6명의 입주자들은 본인의 직업과 관련된 물건을 가져와 서로 직업을 추측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여자 입주자들이 본인들의 학력과 직업을 소개했다.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4' 캡처
이날 가장 먼저 자신의 직업과 나이를 공개한 사람은 김지민이었다. 그는 "24세 대학생"이라며 "성신여자대학교에서 중어중문학과 영어영문학을 복수 전공하고 있다. 현재 대학원 진학을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김지영은 과거 7년 동안 객실 승무원으로 일했던 경력을 소개했다. 또 그는 "29세다. 최근에는 건축 인테리어 회사에서 브랜딩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주미는 본인을 3년 차 변호사라 소개했다. 그는 배우 공효진과 결혼한 가수 케빈오의 사건 의뢰를 받기도 했다. 이어 등장한 자료 화면에 실제 케빈오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원래 로펌에서 일하다가 지금은 프리랜서로 근무 중"이라며 "나이는 30세"라고 말했다.
남자 입주자들의 화려한 스펙에 관심이 집중됐다.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4' 캡처
남자 입주자들 역시 나이와 직업을 밝혔다. 특히 동안이었던 남자 출연자 한겨레는 알고 보니 35세 최연장자였다. 그의 나이를 26세 정도로 예상했던 출연자들은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그는 스페셜티 커피를 개발하고 유통하는 F&B 회사 대표이며, 국내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해 한국 대표 바리스타로 세계 대회에 출전한 적도 있다고 전했다.

'강동원 닮은꼴'로 주목받은 신민규는 31세 전략 컨설턴트였다. 그는 "기업을 상대로 전략을 짜준다"며 "중장기 성장 전략, M&A 전략, 신사업 아이템 발굴, 신시장 개척 전략 등을 C레벨까지 조언한다"고 설명했다.

유지원은 체육계 종사자일 것으로 예상됐으나 대학병원에서 인턴으로 근무 중인 의사로 밝혀졌다. 28세인 그는 남자 출연자 중 막내다.

직업 공개 후 러브라인에 변화가 생겼다. 신민규는 김지민, 한겨레는 김지영, 유지원은 이주미, 김지민은 유지원을 선택했고 이주미와 김지영은 한겨레를 선택했다. 김지영과 한겨레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에도 서로를 택했다.


'하트시그널 시즌4'는 3회부터 편성을 변경해 금요일 밤 10시50분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