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자원순환경제도시 도약…시민과 '한뜻'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명시청 전경. / 사진제공=광명시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오는 6월부터 '자원순환 집행계획' 수립에 착수한다고 25일 밝혔다.

광명시 자원순환 집행계획은 자원의 효율적 이용과 환경보전, 지속가능한 순환사회 구축을 위해 2023년부터 2027년까지 시가 추진할 중장기 정책방향과 세부 추진계획을 담은 5개년 계획이다.

정부가 지속가능한 경제체계로의 전환을 목적으로 자원순환법을 오는 2024년부터 '순환경제사회 촉진법'으로 전면 개정하는 등 순환경제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지역 주도의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계획을 신속하게 수립해 체계적으로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게 광명시의 전략이다.

시는 계획 수립을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하고, 국가환경종합계획과 경기도 자원순환 시행계획 수립에 맞춰 6월부터 자원순환 집행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시작해 연내 용역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는 연구용역 내용을 바탕으로 시민 의견 반영 절차를 거쳐 '광명시 자원순환 집행계획'을 수립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기후변화와 환경문제에 따라 폐기물 감축과 탄소중립에 대한 시대적 요구가 높다"며 "시민의 의견을 반영한 다양한 폐기물 감축 정책과 자원순환 정책을 조속히 추진해 자원순환 경제도시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는 계획 수립과 관련, 25일 평생학습원에서 '쓰레기 줄이기 시민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에는 시민과 유관기관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해 광명시 자원순환경제도시 비전과 목표를 공유하고, 폐기물 감량 방법, 자원순환 활동 활성화 방안, 효율적인 수거 체계 구축 방법, 공공기관 실천 희망 과제 등 4개 분과별 토론을 벌인다.

시는 시민들이 분과별 토론을 통해 도출한 주요 내용을 '2023~2027 광명시 자원순환 집행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다.

광명시는 지난 2022년 1월 24일 자원순환경제도시 도약을 선포하고 '탄소중립 광명하다' 시민지침서 발간, 미세먼지 줄이기 시민토론회 개최, 다회용기 문화확산을 위한 리필스테이션 운영, 업사이클 문화산업클러스터 확장 공사 등 다양한 자원순환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공공거리 쓰레기통 94개를 전량 철거해 연간 쓰레기 150톤 감소, 종량제봉투 3만 장 감소 효과를 거뒀으며 단독, 연립 주택지역을 중심으로 재활용 분리수거대를 설치해 쓰레기 혼합 배출을 감소시키고 있다.

더불어 투명 페트병과 종이팩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재활용품 무인수거함 18대를 설치했다. 어린이집 118개소 등에 음식물쓰레기 탈수기 1천 개를 지원해 음식물쓰레기 줄이기에도 힘을 쏟고 있다.

일회용품 감량을 위한 재활용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재활용가능자원 보상교환사업의 일환으로 우유팩 0.5kg을 모으면 10리터 종량제봉투로 교환해주는 종이팩 수거보상제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폐현수막으로 마대를 제작하는 재활용사업도 진행 중이다.

시민 인식 개선과 참여를 활성화하는 다양한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일회용품 덜 쓰기 캠페인, 자원순환과 재사용을 위한 녹색나눔장터 운영, 쓰레기 줄이기 대청소 캠페인 등이다.

이와 함께 친환경 자원회수시설 운영을 통해 생활폐기물을 감축하고 자원을 재활용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우선 생활폐기물을 매립하기보다 최대한 소각 처리해 2022년 기준 매립량 2800톤 감량, 반입수수료 2억 4700만원의 예산을 절감한 바 있다. 또 소각열을 판매해 12억 8000만원의 수익도 창출했다.

이 밖에도 다회용기인 '광명시티컵'을 시청 보나카페, 청소년수련관, 도서관 등 총 8개소에 비치하고, 시 주관 행사 및 회의에 다회용컵을 지원해 다회용기 사용 문화확산을 도모하고 있다.

시의 다양한 쓰레기 감축 정책으로 광명시 연도별 폐기물 발생량은 매년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이다. 광명시 생활쓰레기는 지난 2020년 12월 기준 8만 5967톤에서 2021년 7만 7775톤, 2022년 7만 5581톤으로 2년 새 1만 톤 이상 줄었다.

특히 성상별 처리량에서도 소각·매립·음식물 쓰레기는 줄고 재활용은 증가하고 있어 광명시 자원순환 정책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소각은 2021년 3만 8412톤에서 2022년 3만 8060톤, 매립쓰레기는 7230톤에서 4403톤, 음식물쓰레기는 1만 7137톤에서 1만 6306톤으로 각각 줄고, 재활용은 3만 6톤에서 3만 2057톤으로 늘었다.

시는 이 같은 성과를 통해 지난 2022년 12월 경기도가 주관한 '깨끗한 경기 만들기 시군평가 경진대회'에서 장려 기관으로 선정됐고,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올해 3월 평가한 '2022년 수도권 반입총량제 준수 우수지자체' 부문에서 경기도 시군 가운데 2위에 올랐다.

시 관계자는 "내실 있고 실천력 있는 자원순환 집행계획을 시민과 함께 수립하고 시행해 지속가능한 자원순환경제도시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김동우
광명=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8.30상승 12.8909:49 06/07
  • 코스닥 : 876.20상승 5.9209:49 06/07
  • 원달러 : 1299.30하락 8.809:49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09:49 06/07
  • 금 : 1981.50상승 7.209:49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