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게이트 조사단 "김남국, '정보 매매' 의혹… 전문가 수준 거래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이 김남국 의원에게 정보 매매 의혹이 제기됐다는 사실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 5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검찰청에서 김남국 의원 불법 코인 거래 및 불법 자금 은닉 의혹 수사촉구서를 들고 검찰로 향하고 있는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8일 김남국 무소속 의원의 코인(가상자산) 보유 논란과 관련해 김 의원에게 정보매매 의혹이 있으며 쌍끌이 매수 등 납득되지 않는 거래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코인 게이트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5차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간담회 형식으로 진행된 회의에는 김남국 의원의 거액 가상자산 보유 의혹을 제보한 2030세대 청년 투자자들이 참석했다. 이와 함께 '재야의 코인 고수'로 불리는 변창호 코인사관학교 운영자, 경찰 출신의 사이버 포렌식 전문가, 지갑 분석 전문회사 대표가 자리했다.

제보자들과 업계 관계자, 전문가들은 김남국 의원이 거래 과정에서 가상자산 거래 관련 정보를 매매했을 것이라고 의심했다. 매수 과정에서도 의심할 만한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조사단장인 김성원 의원은 "김남국 의원 거래는 알려진 것처럼 전문가 수준이 아닌 거래 모습을 보여줬음에도 단기간에 100억원대 거래가 유추되는 것을 봤을 때 일종의 정보 상납 형태, 정보 매매 의혹이 있는 것 아닌가라는 얘기가 나왔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클레이페이 클레이스왑(코인 예치·교환 서비스의 하나)을 자금 세탁으로 규정할 수는 없지만 분할 매수가 아닌 쌍끌이 매수와 같은 거래 형태를 본 적이 없고 납득되지 않는다는 전문가 의견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선 거래소 내 '원화(KRW) 포인트'도 조사 대상이 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통상 가상자산 거래를 할 땐 거래소로 원화를 입금하면 해당 원화가 거래소 내 원화 포인트로 반영된다. 투자자들은 이 원화 포인트로 가상자산을 구매한다. 김남국 의원은 지난해 12월 31일 기준으로 재산을 신고했지만 이때 거래소 내 원화 포인트는 신고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원화 포인트는 사실상 돈이지만 코인이 현금화되는 과정의 중간 단계"라며 "신고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측은 김남국 의원이 모든 거래내역을 제출할 경우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원 의원은 자신과 장예찬 최고위원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김남국 의원을 향해 "이 모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선 김 의원이 모든 거래내역을 상세하게 또 소상히 제출하면 된다"고 전했다.

검찰을 향해서는 "국민적 의혹에 대해 신속한 수사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진상조사단은 앞서 지난 5일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에 '수사촉구서'를 제출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