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모를 주가 하락… 네카오 동반 부진에 주주들 비명

[머니S리포트-선택과 집중하는 네카오②] 글로벌 빅테크 호황과 대비… 하반기 AI로 반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국내 양대 플랫폼 기업 네이버와 카카오가 위기를 맞았다. 글로벌 경기 침체 여파로 주력 사업인 광고와 커머스 사업이 주춤하면서 주가까지 흔들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당시 대표적인 성장주로 꼽히며 기세를 올렸지만 현재는 상황이 바뀌었다. 생성형 인공지능(AI) 열풍을 타고 글로벌 빅테크(대형 정보기술 기업)들의 약진하는 상황과도 대비된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경영 효율화에 나서고 올해 하반기 AI 서비스를 선보여 반등을 노리고 있다.
국가대표 성장주 네이버와 카카오가 주가 부진의 늪에 빠져 주주들이 울상이다. /사진=이강준 기자
◆기사 게재 순서
① 안 되는 사업은 접자… 인력 감축 카카오 vs 사업 철수 네이버
② 끝모를 주가 하락… 네카오 동반 부진에 주주들 비명
③ 구글에 밀리는 네카오… 포털·메신저 사업 전망은


대표적인 국내 성장주로 꼽히는 '네이버'와 '카카오'가 나란히 주가 부진의 늪에 빠졌다. 연초부터 미국 오픈AI 챗GPT로 시작된 생성형 인공지능(AI) 열풍이 전 세계를 강타하면서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아마존 등 글로벌 빅테크(대형 정보기술 기업) 몸값이 치솟는 것과 대비된다. 양사는 올해 하반기 신규 AI 서비스를 선보여 반등을 노린다는 각오인데 네카오 주주들의 한숨이 사라질지 주목된다.


글로벌 빅테크는 고공행진하지만 네카오는 지지부진



/그래픽=이강준 기자
글로벌 빅테크들은 올해 들어 주가가 고공행진하고 있다. AI 학습에 필수적인 그래픽처리장치(GPU)를 사실상 독점한 엔비디아는 올해 상반기 189.4% 급증해 시가총액 1조달러를 돌파했다. 오픈AI와 협력 관계인 MS 주가도 생성형 AI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며 같은 기간 42% 상승했다.

애플은 주가가 49.2% 오르며 사상 처음 시가총액 3조달러 시대를 열었다. 이는 전 세계 국가별 국내총생산(GDP) 순위 세계 7위인 프랑스(2조9234억달러)를 능가한 규모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 주가는 35.7%, 아마존도 55.2% 올랐다.

반면 네이버와 카카오 주가는 약세가 지속됐다. 네이버 주가는 지난 6월21일 18만9900원으로 거래를 마치며 19만원선이 붕괴됐다. 지난 4월27일 이후 약 2달 만이다. 카카오는 지난 6월23일 종가 4만9700원을 기록해 지난해 11월7일 이후 약 7개월 만에 5만원대를 하회했다.

불과 2년 전인 2021년 6월23일 카카오는 16만9500원으로 거래를 마쳤고 네이버는 그해 9월6일 45만4000원으로 장을 마쳤다. 당시 네이버와 카카오 양사 시가총액을 합치면 70조원을 넘었지만 이제는 50조원을 간신히 넘긴 수준이다.

경기 둔화에 따른 실적 부진이 주가 하락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카카오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711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55.2% 줄었다. 같은 기간 네이버 영업이익은 3305억원을 기록해 전년보다 9.5% 늘었지만 매출의 핵심인 서치(검색) 플랫폼 분야(8515억원) 이익이 작년보다 0.2% 느는 데 그쳐 활력이 떨어지고 있다.


닐슨코리아클릭에 따르면 네이버의 국내 PC 및 모바일 웹 기반 검색 기준 시장점유율은 지난 5월 기준 55.7%를 기록해 올해 1월(64.5%)과 비교해 8.8%포인트(p) 감소했다. 같은 기간 구글은 시장점유율 34.8%로 1월(26.5%)과 견줘 8.3%p 성장했다.


네이버·카카오, 하반기 AI 서비스 대거 공개… 글로벌 빅테크 아성에 도전


네이버 하이퍼클로바X. /사진=네이버
구글이나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올해 초부터 돌풍이 시작된 생성형 AI 사업 분야를 일찌감치 선점한 것과 달리 네이버와 카카오는 뚜렷한 성과를 찾아 보기 어렵다. 대표 사업인 검색 사업 점유율 마저 흔들리고 있어 광고 수익 감소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이지만 네이버가 하반기 초거대 AI 모델의 업그레이드 버전과 해당 모델을 토대로 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힌 것은 위안이다. 오픈AI와 MS, 구글 등 글로벌 빅테크들의 아성이 만만치 않지만 그동안 나름대로 축적한 AI 노하우를 쏟아붓겠다는 각오다.

조만간 대화형 검색 서비스 '큐:'(Cue:)의 베타서비스도 선보인다. 큐:는 검색에 특화된 생성형 AI 서비스로 기존 네이버 검색과 연계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큐:를 통해 검색의 효율성을 높여 정확성을 개선, 이용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고 본다.

기존 AI 모델 하이퍼클로바를 고도화한 '하이퍼클로바X'는 오는 8월24일 공개한다. 한글(한국어)과 영어에 모두 강한 서비스로 고도화했다고 한다.

카카오의 AI 사업을 맡은 카카오브레인은 하반기 AI 모델 코GPT(2021년 공개)를 개선한 코GPT 2.0을 내놓을 예정이다. 코GPT를 기반으로 하는 AI 챗봇 '코챗GPT' 출시도 예고했다. 코챗GPT는 연내 출시가 목표다. 명령어를 입력하면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 이미지 생성 AI 모델 '칼로'를 고도화한 '칼로 2.0'도 올해 3분기 선보일 계획이다.

김동우 교보증권 연구원은 "네이버의 하이퍼클로바X의 개선 등이 올해 실적 추정치 상향에 기여하는 정도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커머스 영역에서 경쟁사와 차별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란 분석이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 역시 "카카오는 AI 관련 투자 확대로 이익 반등은 하반기 이후 점진적으로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43상승 7.6215:24 11/30
  • 코스닥 : 828.41상승 5.9715:24 11/30
  • 원달러 : 1289.40하락 0.215:24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24 11/30
  • 금 : 2067.10상승 6.915:24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