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광복절에도 '무더위' 기승… 체감 33도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복절에도 체감온도가 33도까지 올라가는 무더위가 지속되겠다. 사진은 지난 14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일대에서 용산구청 관계자들이 도로에 물을 뿌리며 지열을 식히는 모습. /사진=뉴스1
광복절인 화요일은 기온과 체감온도가 모두 33도 안팎까지 올라 매우 무더운 날씨가 예측됐다. 강원과 전남 등 일부 지역에서는 최대 20㎜정도의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지난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15일 광복절은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6~33도로 평년(최저기온 21~24도, 최고기온 28~32도)과 비슷하거나 다소 더울 것으로 보인다. 당분간 도심, 서해안·남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나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동해 앞바다는 물결이 매우 높게 일면서 해안으로 너울이 강하게 밀려올 수 있다. 낚시나 수영하기 위해 해안가를 출입하는 행위를 자제하고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동해상에 시속 35~60㎞의 강한 바람이 불며 물결이 1.5~4.0m로 높게 일 전망이다.

강원 영동은 동풍 영향으로 오는 16일 낮까지 비가 내리겠다. 전남 동부와 제주에는 오는 15일 낮 12시부터 오후 9시 사이 5~20㎜ 소나기가 예상된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