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반도체 소·부·장 업체 입주 위해 규제 완화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감도. / 사진제공=용인특례시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처인구 원삼면 용인반도체클러스터에서 활동하기를 원하는 지방 소재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업체가 공장 증설 방식으로 용인반도체클러스터에 입주하길 희망할 경우 수도권 규제를 적용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2019년 3월 국토교통부의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특별물량을 배정받으면서 비수도권의 기존 일자리를 축소시키지 않기 위해, 수도권 밖에 소재한 업체가 '이전'할 경우 입주를 제한했다.

지난 7월 용인특례시가 정부의 반도체 특화단지로 지정됐고, 반도체 소부장 기업들은 현재 조성작업이 진행 중인 용인반도체클러스터에서 제조·생산활동을 하길 희망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의 입주 조건이 맞지 않아 애로를 느끼고 있는 만큼 시가 해결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최근 국토교통부 고위 관계자를 만나 "국가 반도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용인L자형 반도체 벨트'를 중심으로 반도체 제조 전·후 공정을 아우르는 밸류체인(Value chain)을 구축해야 한다"면서 "반도체 소부장 기업들의 경쟁력을 키우는 방안 중 하나로 이들 기업이 용인반도체클러스터에 공장 증설을 하려할 경우 허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국가 균형발전과 지방의 일자리 규모를 유지하기 위해서 반도체 소부장 기업들이 공장을 지방에서 아예 용인으로 '이전'하는 것은 허용하지 않아야 하지만 기업들이 공장을 '증설'할 경우 용인반도체클러스터에 입주할 수 있도록 규제요건을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동·남사읍에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까지 조성되면 용인특례시는 세계 최대규모의 반도체 생태계를 갖추게 된다"며 "국가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반도체 소부장 기업들이 용인에서 집적화를 이뤄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정부의 혁신적인 지원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용인=김동우
용인=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8.25상승 10.409:08 12/11
  • 코스닥 : 835.80상승 5.4309:08 12/11
  • 원달러 : 1315.30상승 8.509:08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09:08 12/11
  • 금 : 2014.50하락 31.909:08 12/11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