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김장 어쩌나… 잇따른 폭염·폭우에 가을 '금' 배추 우려 커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을 배추 가격이 요동치고 있다. /사진=뉴스1
최근 폭염과 폭우 등의 영향으로 배추 가격이 급등한 가운데 병해충까지 발생하자 관계당국이 긴장한 모양새다.

19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최근 배추가 한 달여 만에 160%가량 치솟으며 소비자 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일평균 300톤가량의 비축분을 방출하고 있다.

다만 농림축산식품부는 "7월은 생산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배추, 무가 전년비 각각 43%, 35%나 낮았던 시기"라며 "계절적 특성으로 8~9월은 평년에도 배추, 무 가격이 높다"고 해명했다. 8월 중순 일평균 배추 도매가격은 3271원(포기)으로 평년비 22% 낮고, 전년 대비 27% 낮다.

하지만 가을배추 공급에도 배추가격이 계속 고공행진할 것이란 우려도 있다. 가을배추 재배의향은 전년보다 7.5%, 평년대비 4.4%, 겨울배추는 지난해보다 2.2%, 평년보다 7.7% 각각 줄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전년 출하기 가격이 낮았던 영향에 재배 의향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