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내리고 주행거리 늘렸다… KG모빌리티, '토레스 EVX' 출시

최대 433㎞, 4750만~4960만원… 보조금 혜택시 3000만원대 구입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G 모빌리티가 전기 SUV 토레스 EVX를 출시했다. /사진=KG 모빌리티
KG 모빌리티가 SUV 그대로의 전기차(EV) '토레스 EVX'를 출시하고 사전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본계약을 체결 하는 등 본격적인 판매활동에 돌입한다.

20일 KG 모빌리티에 따르면 토레스 EVX는 오프로드 및 레저 활동에 적합한 정통 SUV 본연의 스타일에 미래 지향적인 전동화 모델의 스타일까지 구현했다.

김범석 KG 모빌리티 마케팅사업부 상무 "KG 모빌리티 만이 제시할 수 있는 가장 SUV 다운 전기차 개발에 역점을 뒀다"고 강조했다.

토레스 EVX는 엔트리 모델부터 자율주행기능,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커넥티비티 내비게이션 기능, 전자식 변속시스템 등 소비자가 원하는 사양을 대거 기본 적용했지만 사전계약 당시 가격인 4850만~5200만원 보다 최대 200만원가량 낮췄다.

최종 출고가는 세제혜택 뒤 ▲E5 4750만원 ▲E7 4960만원이다.

환경부 보조금과 지자체별 보조금을 적용하면 실제 구입가격은 내연기관 중형 SUV 수준인 3000만원 대로 예측된다.


심플하면서도 강인한 SUV 이미지와 미래 지향적인 스타일의 전면부 디자인은 수평형의 LED 주간주행등(DRL)과 순차점등 턴시그널 일체형 램프의 '키네틱 라이팅 블록'을 통해 KG 모빌리티가 만들어 갈 전기차의 정체성을 표현했다.
KG 모빌리티가 전기 SUV 토레스 EVX의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사진=KG 모빌리티
프로젝션 타입의 상·하향등(4등식) LED 헤드램프와 프론트 범퍼는 야간 주행 시 운전자의 시야 확보는 물론 심플하면서도 강인한 전면부를 연출했다.

토레스 EVX는 측면과 후면부의 디자인을 통해 정통 SUV 스타일을 완성했다. 과감한 직선과 곡선을 통해 대담하면서도 강인한 이미지의 측면 디자인은 심플한 휠과 플래그 타입 아웃사이드 미러, C필러 가니쉬 등이 어우러져 안정감 있는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인테리어는 토레스에 적용한 슬림&와이드(Slim&Wide)의 인체 공학적 설계로 운전자의 편의성과 공간감을 극대화했다.

12.3인치 클러스터와 인포콘 내비게이션을 연결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좌우로 길게 뻗은 센터 가니쉬와 에어 벤트는 대시보드(IP패널)와 일체감 있는 디자인으로 실내공간을 더욱 넓게 확장시켜 준다.

무선충전 기능이 탑재된 플로팅 타입의 센터콘솔은 다양한 용도로 수납할 수 있게 설계해 편리성까지 더했다.

국내 리튬인산철(LFP) 블레이드 배터리 중 최고 수준인 1회 충전 433㎞ 주행, LFP 배터리 10년·100만㎞ 무상 보증도 제공한다.

토레스 EVX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KG 모빌리티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