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한가위 앞두고 건강기능식품 안전하게 사려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건강기능식품을 구매할 때 '건강기능식품' 문구와 '표시·광고 심의필' 마크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사진은 옛 표시·광고 심의필' 마크(왼쪽)와 현재 표시·광고 심의필 마크. /사진=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을 앞두고 가족, 지인에게 명절 선물을 준비하는 사람이 많다. 전통적으로 육류, 과일 등의 인기가 높은 가운데 최근 건강기능식품(건기식)도 주목받고 있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는 소비자들을 위해 올바른 건기식 구매법을 소개했다. 먼저 건기식을 구매할 때 포장 겉면에 '건강기능식품' 문구와 인정마크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국내 유통 건기식은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서 인체 기능성과 안전성 평가를 통과해야 한다. 건강기능식품 문구와 마크가 없다면 건강기능식품이 아닌 건강에 좋다고 인식되는 건강식품일 뿐이다.

식약처가 인정하는 건기식의 기능성은 ▲질병발생위험감소기능 ▲영양소기능 ▲생리활성기능이 있다. 이 중 생리활성기능은 면역 기능, 혈행 개선, 항산화, 기억력 개선, 피로 개선, 장 건강 등 30가지가 넘는다. 제품 뒷면에 표기된 '영양·기능 정보'란에는 해당 제품에 함유된 기능성 원료, 효능과 함께, 섭취량, 섭취방법, 주의사항까지 기재돼 있어 구매 전 확인하는 것이 좋다.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을 악용해 허위·과대광고 사례가 늘고 있어 이에 대한 주의도 필요하다. 특정 제품을 치료 효과가 있는 의약품처럼 소개하거나 소비자 체험기를 이용해 기능이나 효과를 과도하게 강조하는 것이 허위·과대광고다.

불면증, 수면 개선, 기억력 영양제 등 식약처장이 인정하지 않은 기능을 광고하거나 어린이 키 성장, 다이어트 관련 일반식품을 건기식으로 오인하게 만드는 광고 사례도 많다. 정식 건기식은 각계 전문가가 평가하는 표시·광고 사전심의를 받아야 한다. 심의에 통과하면 '표시·광고 심의필' 마크를 제품, 광고물에 기재할 수 있다.

직구나 구매대행 등 온라인을 통해 해외에서 건기식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도 늘고 있는데 일부 성분은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됐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국내 판매용으로 수입돼 정식 통관검사를 거친 제품은 수입(제조)업체명·원재료명 등을 한글로 표기하게 된다. 해외 식·의약 제품의 위해 정보는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가 운영하는 건강기능식품 정보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 10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