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차에 치였다고 거짓말… 보험사기 친 '간큰' 40대男 벌금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 순찰차에 부딪친 것처럼 허위 사고를 꾸민 40대 남서엥게 벌금 200만원이 선고됐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경찰 순찰차에 다가가 사고를 당한 것처럼 꾸며 보험금을 가로챈 40대 남성이 벌금형을 받았다.

28일 수원지법 형사6단독 이용우 부장판사는 보험가시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2월2일 오후 9시40분쯤 경기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인근 골목에서 후진하는 순찰차의 옆으로 다가가 사이드미러에 부딪힌 것처럼 허위 사고를 꾸며 보험금 390만여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실제 사고나 충격이 없었음에도 옆구리를 다쳤다고 속였다. 순찰차 운전자에게 보험 접수를 하도록 해 합의금 169만원, 병원 치료비 명목으로 221만여원을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취득한 보험금을 피해 회사에 모두 반환한 점 등을 고려했다"며 벌금형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연희진
연희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