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지드래곤, 마약 혐의 입건… "이선균과는 별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빅뱅 출신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은 지난 9월 서울 강남구 청담 샤넬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진행된 '샤넬 X 프리즈 칵테일 리셉션'에 참석한 가수 지드래곤. /사진=머니투데이
배우 이선균 씨가 피의자로 전환된 가운데 그룹 빅뱅 출신의 지드래곤(GD, 본명 권지용·35)도 마약 혐의로 추가로 입건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5일 뉴스1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가수 지드래곤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배우 이선균이 연루된 사건과 별도로 수사를 진행,지드래곤의 마약혐의를 포착했다.

경찰관계자는 매체에 "수사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인 것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도 "이씨와는 관련이 없는 별개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지드래곤은 지난 2011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으나 당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기소 유예란 혐의가 인정되나 검사가 여러 정황을 고려해 피의자를 재판에 넘기지 않는 처분을 말한다.

지드래곤은 현재 공식적으로 소속사가 없는 상황. 지난 9월 지드래곤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국 워너뮤직 레코드 로스앤젤레스 사무실 방문 인증 사진을 게재해 워너뮤직과 계약을 체결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으나 공식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10년 넘게 몸 담았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는 지난 6월 공식적으로 계약 관계를 마무리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는 지드래곤의 불구속 입건 건에 대해 "현재 당사 소속 아티스트가 아니라 공식 대응이 어렵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