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빚 500조 육박…국민 1인당 이자 40만원 부담

 
  • 머니S 심상목|입력 : 2013.09.24 15:2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의 국가채무가 50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무로 인한 올해 이자비용은 20조원을 돌파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4일 기획재정부가 이한성 새누리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국가채무에 따른 이자비용(예산안 기준)으로 20조3000억원을 지출할 예정이다. 이 수치에 따라 국민 한사람이 부담해야 하는 이자비용은 40만4000원 수준이다.

국가채무는 글로벌 경제위기 직후인 지난 2009년 359조6000억원을 기록하면서 증가하기 시작했다. 2010년에는 392조2000억원으로 늘었으며 2011년 420조5000억원, 2012년 443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의 경우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으로 국채를 대규모로 발행해야 해 채무는 약 480조3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한편 지방정부를 제외한 중앙정부의 국가채무 이자는 빚이 늘어남에 따라 함께 증가했다. 지난 2009년 14조4000억원을 시작으로 2010년 17조1000억원, 2011년 18조9000억원이었으며 지난해에는 19조1000억원까지 늘어났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