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 창원공장, 장기 파업에 결국 직장 폐쇄

 
  • 머니S 박성필|조회수 : 3,099|입력 : 2013.09.26 10:4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아제강 창원공장이 한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노조의 쟁의행위로 결국 직장 폐쇄를 결정했다.

26일 세아제강에 따르면 사측은 최한규 공장장 이름으로 공고문을 내고 “파업 30일째를 맞으면서 더 이상 정상적인 조업이 불가해 부득이하게 관련 법률에 의거 지난 25일 오전 11시부터 무기한 일정으로 직장 폐쇄를 공고했다”고 밝혔다. 노조원의 임금지급을 중지하고 사업장 출입을 금지한다고 덧붙였다.

사측은 노조의 파업으로 하루 약 22억원씩 300억원이 넘는 매출 손실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한편 세아제강은 포항공장, 창원특수관공장, 군산판재·강관공장, 순천공장 등 4개 사업장을 두고 있으며 포항·창원공장에만 노조가 조직돼 있다. 창원공장에는 현재 46명이 근무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