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지정 생태계 교란종 뉴트리아 국내 급속 확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괴물 쥐 뉴트리아'

일명 `괴물 쥐'로 불리는 '뉴트리아`가 국내에서 급증하고 있어 우려를 자아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최근 "올해 10월 괴물 쥐 뉴트리아가 서식하고 있는 행정구역이 모두 19곳으로 2006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부산 대구 충주 제주 양산 밀양 창원 김해 진주 함안 창녕 의령 합천 경산 성주 등 15곳에선 서식 개체를 과학원 측이 직접 확인했고 안동 상주 문경 예천 등 4곳은 지역민들의 목격 신고가 들어온 것. 

특히 괴물 쥐 뉴트리아는 2011년 조사 당시 제주에서 발견되지 않았지만 최근 제주도 내 농장 주변 수로에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지난해 공식 확인되며 제주의 생태계에 빨간불이 켜졌다. 
제공=이미지투데이
제공=이미지투데이
이에 따라 환경부는 "뉴트리아의 전국 확산을 막기 위해 내년에는 제주, 부산, 경남지역을 중심으로 뉴트리아 집중퇴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괴물 쥐 뉴트리아의 원산지는 남미로 지난 1985년 국내에 모피 생산과 식용을 목적으로 도입됐지만 모피 값 하락과 혐오스러운 외관으로 소비가 줄면서 사육을 포기하는 농가가 급증, 자연으로 방목됐다. 이후 늪지나 하천변을 중심으로 개체수가 급증했다.

뉴트리아는 몸길이 43∼63cm, 꼬리길이 약 22∼42cm에 이르는 거대한 크기의 설치류로 한 번에 열 마리까지 1년에 다섯 차례 번식해 평균 30마리를 출산한다.

외국에서 들어온 생물로 천적이 없고 번식력이 강해 그대로 방치할 경우 개체수가 급속히 늘어나 생태계 및 주변 농작물에까지 피해를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82.10상승 5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