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운태 광주시장, 광주은행 지역환원 강력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운태 광주광역시장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초읽기에 들어간 광주은행의 지역 환원을 강력히 촉구했다.

강 시장은 9일 간부회의에서 “광주은행은 광주·전남 상공인과 시·도민이 십시일반 힘을 모아 설립한 향토은행”이라며 “그럼에도 우리은행지주로 편입된 이후 제법 수익이 많았음에도 지역에 투자되지 않고 중앙으로 가져갔다”라고 지적했다.

강 시장은 “우리은행지주가 사실상 국영기업인데도 이러한데 완전 민간은행인 신한은행 등이 인수하면 간판만 바꿔다는 꼴로 수익의 역외유출은 개선되지 않고 지역 투자도 기대만큼 이뤄지지 않을 것이다”라며 “이것이야 말로 광주은행이 지역에 환원돼야 하는 가장 핵심적인 이유다”라고 말했다.

또 “예비입찰 자격을 얻은 6곳 가운데 광주·전남 상공인연합과 광주은행 우리사주조합이 포함돼 있는데 지역 환원의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을 대표하는 입장에서 하나로 결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강 시장은 “전남도와 협의해 반드시 지역으로 환원돼야 한다는 시·도의 최종 입장을 공문으로 만들어 금감위와 필요한 부서에 전달하고, 지역 정치권과도 협의하는 등 마지막 힘을 모아달라”라고 지시했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