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률 높더라도 체감경기는 '글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 경제가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더라도 산업간 양극화 때문에 국민이 느끼는 평균적인 성장의 온기는 훨씬 못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은행은 올해 국내총생산(GDP) 기준 성장률은 3.8%로 전망되지만 고용가중 성장률은 3.4%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15일 밝혔다.

고용가중 성장률은 산업별 고용인원에 가중치를 둬 산출하는 성장률로 한은이 실물경기와 체감경기 간에 차이가 나는 원인을 분석하는 취지에서 지난해 도입했다. 올해 성장률과 고용가중 성장률 두 수치 간의 격차는 0.4%포인트에 달한다.
 
이는 2011년 이후 최대로 벌어지는 셈이다. 2011년 성장률은 3.7%, 고용가중 성장률은 3.2%로 0.5%포인트의 격차를 보였다.

그러나 2012년에는 0.1%포인트(성장률 2.0%, 고용가중 성장률 1.9%)로 격차가 줄었고 작년에는 고용가중 성장률이 성장률(2.8%)과 같은 수준일 것으로 한은은 보고 있다.

2012년 기준 고용 비중은 서비스업이 69.6%로 가장 높았고, 제조업(16.6%), 건설업(7.2%) 순이었다.

결국 산업간 양극화가 심화되면서 성장의 온기가 고르게 전달되지 못해 국민이 느끼는 체감경기가 성장률에 미치지 못하게 되는 셈이다.
 

  • 0%
  • 0%
  • 코스피 : 2622.28상승 6.8711:03 06/07
  • 코스닥 : 878.28상승 811:03 06/07
  • 원달러 : 1300.30하락 7.811:03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1:03 06/07
  • 금 : 1981.50상승 7.211:03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