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숙 남편’ 이종인이 언급한 다이빙벨에 관심 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종인 (JTBC 캡처)
이종인 (JTBC 캡처)

'세월호 침몰' 구조작업에 참여하고 있는 송옥숙 남편 이종인 대표가 다이빙벨을 언급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뉴스9’에는 이종인 대표가 출연해 다이빙벨 기술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이종인 대표는 “2000년도에 제작한 다이빙벨은 유속에 상관없이 20시간 정도 연속 작업할 수 있는 기술이다”고 설명했다.

세월호 침몰 이종인 대표 발언에 누리꾼들은 "세월호 침몰 이종인 대표, 다이빙벨 개발자가 배우 송옥숙 남편이구나", "세월호 침몰 이종인 대표, 왜 다이빙벨 안 쓰는 걸까요?", "세월호 침몰 이종인 대표, 다이빙벨 사용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송옥숙 이종인 대표가 부부였군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종인 대표는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로 '30년 경력'의 국내 최고 해난 구조 전문가로 이번 세원호 침몰 사고 현장에 급파된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