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자 30% "담뱃값 4500원 되면 금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흡연자 세 명 중 한 명은 담뱃값이 4500원으로 인상되면 금연할 용의가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5일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 따르면 담뱃값 인상 방침 발표 직후인 지난 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00 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4.5%가 담뱃값 인상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35.5%였다.

담뱃값이 4500원으로 인상될 경우 흡연 의향을 묻는 질문에 흡연자의 32.3%가 '담배를 끊겠다'고 답했다. '계속 피우겠다'는 51.6%, '모르겠다'는 16.1%였다.

복지부는 실제로 흡연자 셋 중 하나가 담배를 끊을 경우 성인 남성 흡연율은 현재 43.7%에서 10%포인트 이상 하락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유니온리서치에 의뢰해 진행됐다. 응답률은 25.8%, 표본오차는 95% 수준에서 ±3.1%포인트다.
 

  • 0%
  • 0%
  • 코스피 : 2569.56하락 7.5611:59 06/01
  • 코스닥 : 861.25상승 4.3111:59 06/01
  • 원달러 : 1318.80하락 8.411:59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1:59 06/01
  • 금 : 1982.10상승 511:59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