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난방비, 감시카메라가 ‘폭행비밀’ 밝혀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파트 난투극의 원인이 ‘난방비’ 때문이었을까. 배우 김부선이 아파트 반상회 도중 ‘난방비’ 안건 때문에 이웃을 폭행한 혐의를 재차 부인한 가운데, 일방적인 CCTV 공개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지난 15일, 김부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리사무소에서 CCTV를 자료 전 부녀회장에게 줬습니다. 이것을 방송 뉴스를 통해 여과 없이 방송한 것은 범죄 아닌가요. 관리사무소장 사법 처리할 수 있는 근거가 될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제가 맞은 사진까지 있다고 했는데 어찌하여 그 중요한 자료를 외면하고 부녀회장 맞은 부위만 방송할 수가 있냐. 나는 손목, 쇄골뼈, 목, 허리, 입안 터짐까지 비교가 안 되게 상처가 크다”며 한 매체가 CCTV를 방송에 노출한 것을 비난했다.


앞서 김부선을 폭행 혐의로 고소한 주민 A씨는 “김부선이 안건에 없던 아파트 증축을 주장했다. 오늘의 안건인 개별난방에 대해서만 토론하자고 건의했더니 본인의 뜻에 반대한다며 심한 욕설과 함께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부선은 페이스북을 통해 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지난 14일 “전 부녀회장(A씨)이 먼저 폭언과 폭행을 했다. 협박과 허위사실 유포 게다가 명예훼손까지 했다”며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찼다고? 녹취 다 있다. 나도 진단서 나왔다. 증인들도 넘친다”고 밝혔다. 더불어 김부선은 부상을 당한 목과 손목 등이 찍힌 사진을 올렸다.


그녀는 폭행사건의 원인에 대해 “주민들에게 난방비리 관리비리 제보하려는 순간 그들이 난입해서 입 막았고, 경찰 부르라고 주민들 협박하며 내게 일방적으로 맞았다고 제보했다. 이렇게 난방비 안낸 이웃들이 나를 집단 폭행했다. 언어폭행 신체폭행”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부선 폭행 사건을 조사 중인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김부선은 지난 12일 오후 9시30분께 성동구 옥수동 소재 아파트의 반상회에서 부녀회장 A씨의 얼굴을 때리고 발로 찬 혐의를 받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25.06상승 9.6511:51 06/07
  • 코스닥 : 879.40상승 9.1211:51 06/07
  • 원달러 : 1299.40하락 8.711:51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1:51 06/07
  • 금 : 1981.50상승 7.211:51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