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TV홈쇼핑 4곳 불공정거래 조사 착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정위, TV홈쇼핑 4곳 불공정거래 조사 착수
공정거래위원회가 TV홈쇼핑업체의 불공정거래 관행에 대한 사실 확인에 들어갔다.

16일 공정위와 TV홈쇼핑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16일부터 사흘간 TV홈쇼핑업체에 조사 인력을 파견해 대형유통업법 위반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TV홈쇼핑 납품업체 현장조사와 서면실태조사를 통해 상당 부분 증거를 확보했고 올해 안에 처벌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공정위의 조사 대상은 GS, CJ, 현대, 롯데, 농수산, 홈앤쇼핑 등 모두 6곳이다. 공정위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GS, CJ, 현대, 롯데 등 4곳의 납품업체와 거래내역서, 계약서 등을 확보하기 위해 조사 인력을 보냈다. 조사 인력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감안해 농수산쇼핑과 홈앤쇼핑 등 2곳은 다음 주 초에 조사할 계획이다.

공정위는 최종적인 행위자가 TV홈쇼핑업체인 만큼 납품업체의 조사가 사실로 드러나면 올해 안에 홈쇼핑사에 시정명령, 과징금 부과 등 제재에 나설 방침이다.

 

박성필
박성필 [email protected]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