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자한다면… '아파트 > 건물 > 토지 > 단독주택' 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내년에 집값이 더 오를 것으로 내다보는 가구주가 늘었다. 부동산 가격에 대한 기대가 커진 만큼 여유자금이 생기면 부동산에 투자하겠다는 가구주도 증가했다.

통계청과 한국은행, 금융감독원이 14일 발표한 '2014년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1년 후 거주지역 주택가격 전망에 대해 가구주의 22.7%가 '상승할 것'이라고 답했다. 8.2%는 '하락할 것'으로, 50.7%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 보다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 가구 비율은 4.1%포인트 감소한 반면, '상승할 것', '변화 없을 것'이라고 답한 가구 비율은 각각 3.3%포인트, 0.7%포인트 증가했다.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소득이 늘거나 여유자금이 생겼을 때 부동산에 투자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가구주도 전년보다 0.7%포인트 늘어난 48%로 집계됐다. 이들의 주된 투자 목적내집 마련(35.9%), 노후 대책(24.7%), 임대 수입(14.0%), 가치 상승(13.2%) 등이었다.

부동산 투자처로는 '아파트'가 45.3%으로 가장 선호도가 높았고 '건물(상가·오피스텔·빌딩 등)'(22.1%), '토지'(15%), 단독주택(14%)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아파트 선호도가 지난해 39.8%에서 5.5%포인트 높아졌다.

우리나라 가구의 자산 중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보다 0.3%포인트 늘어난 67.8%를 기록했다. 올해 3월 말 기준 가구 평균 부동산 자산 보유액은 2억2627만원으로 1년 전보다 2.6% 증가했다.

 

김병화
김병화 [email protected]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