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몰비어 창업 '오땅비어' 이제는 인테리어로 승부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의 경우는 같은 맛, 같은 분위기, 같은 상표 등이 중요한 핵심분야중에 하나이다.

특히, 외식업의 경우는 동일한 맛으로 차별화된 메뉴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스몰비어 창업전문 브랜드인 '오땅비어'가 새로운 인테리어 컨셉을 선보였다.
스몰비어 창업 '오땅비어' 이제는 인테리어로 승부해

오땅비어 관계자는 "기존 매장 인테리어가 톡톡 튀는 노란색의 포인트와 함께 캐주얼한 분위기를 연출했다면, 새로운 인테리어는 현대적인 감각의 디자인을 선보였다."고 말했다.

젊은 세대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연령층을 흡수하기 위한 복고풍의 분위기 전략과 함께 매장내에서 반전 매력이 느낄수 있다.

또 붉은 계통의 벽지를 사용해 술맛 나는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고 있다.
스몰비어 창업 '오땅비어' 이제는 인테리어로 승부해

한편, 오땅비어는 지난 21일까지 서울무역전시장에서 개최된 '제33회 프랜차이즈 산업박람회'에서 스몰비어의 경쟁력을 선보이며, 예비창업자들의 뜨거운 호응속에 상담이 진행됐다.


스몰비어 창업 '오땅비어' 이제는 인테리어로 승부해

 

강동완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54하락 19.4114:59 12/05
  • 코스닥 : 812.00하락 16.5214:59 12/05
  • 원달러 : 1313.60상승 9.614:59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4:59 12/05
  • 금 : 2042.20하락 47.514:59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