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윤의 의미심장한 발언, 논란에 기름 붓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사진=제이윤 트위터>

제이윤이 유승준을 옹호하는 입장을 내비쳐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룹 ‘문차일드’ 출신의 작곡가 제이윤은 5월 28일인터넷 방송을 통해 병역기피 관련 심경을 토로한 유승준의 입장을 옹호하는 듯한 글을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제이윤은 “외국인을 입국시켜주지 않는 고집스러운 한국이나 우리는 또 다를 것이 무엇일까?”라는 글을 자신의 트위터에 남겼다.


또 “기사도 웃기고 댓글도 웃기고, 나라도 웃길 뿐, 입국금지를 이렇게 기사화시켜야 할 만큼 감추고 싶은 추접한 여기는 대체 무엇인가?”라며 “난 대체 뭐라고 이 짓거리한 것일까? 이렇게 모욕할 거라면 당연한 건 무엇이며 이 나라에서도 잔머리 굴려가면서까지 쉽게 사는 넌 뭐고 그런 널 키운 네 부모는 왜 정치를 하고 있니? 이해를 시켜줘”라고 말했다.


이어 제이윤은 “왜냐하면 너희들은 강자. 우리는 약자. 즉 뭔일만 생기면 우리란 건 가지고 놀기 좋은 것들. 이상무”라는 말을 끝으로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유승준은 지난 19일 아프리카 TV를 통해 한국으로 돌아오고 싶다는 심경이 담긴 눈물의 사과방송을 했다. 27일 유승준의 두 번째 사과영상에는 방송 직후 마이크가 꺼지지 않는 사고로 스태프의 음성과 욕설이 그대로 유출되어 논란을 일으켰다.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