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양강 최악 가뭄, 42년간 잠겼던 '매차나무' 모습 드러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뭄으로 소양강댐 수위가 낮아지면서 42년간 물에 잠겨 있던 수몰지역인 강원 인제군 남면의 서낭당 매차나무가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뉴스1
가뭄으로 소양강댐 수위가 낮아지면서 42년간 물에 잠겨 있던 수몰지역인 강원 인제군 남면의 서낭당 매차나무가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뉴스1

'소양강 가뭄'

가뭄으로 소양강댐 수위가 낮아지면서 42년간 물에 잠겨 있던 상류 수몰지역의 서낭당 매차나무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곳은 소양강댐 준공 전 담수 시기인 1973년 7월1일 이전에는 양구군 남면 하수내리였지만 현재는 인제군 남면에 속하는 지역이다.

지난 15일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소양강댐 수위는 이날 오전 152.53m를 기록해 1978년 최저수위 151.93m 이후 37년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 0%
  • 0%
  • 코스피 : 2422.11상승 16.4211:30 10/05
  • 코스닥 : 816.49상승 9.0911:30 10/05
  • 원달러 : 1346.50하락 1711:30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11:30 10/05
  • 금 : 1834.80하락 6.711:30 10/05
  • [머니S포토] 롤러코스터 장세…코스피 전날 급락 부담덜고 상승 출발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롤러코스터 장세…코스피 전날 급락 부담덜고 상승 출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