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비정규직·정규직 구분없이 증상조사 실시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서울병원 "비정규직·정규직 구분없이 증상조사 실시했다"
'삼성서울병원' '서울삼성병원 비정규직'

삼성서울병원이 16일 비정규직 직원 중 73명이 발열 증세 등을 보이고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사실 관계를 밝혔다.

병원 측은 "정규직, 비정규직 구분없이 전직원 8440명을 대상으로 증상조사를 시행한 바 있으며 오전·오후 매일 2회씩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병원 측은 "그 결과 발열 혹은 기침 등의 증상이 있는 직원이 6월15일 기준 총 608명으로 파악됐고 직원클리닉을 통해 진찰한 결과 466명은 정상으로 확인됐으며 필요한 경우 PCR 검사(유전자 검사·환자의 침이나 가래 등 가검물에서 RNA를 체취해 판정하는 검사방법)도 시행했으나 이중 양성이 나온 직원은 없었다"며 "현재 증상이 있는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직원 클리닉 진료가 계속 진행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병원 측은 "언론보도 내용 중 확진자 2명, 자가격리 150명은 이미 질병관리본부에서 발표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