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명중 두명은 야근한다…'불금' 야근자 가장 적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열명중 두명은 야근한다…'불금' 야근자 가장 적어
하루 평균 직장인 10명 중 2명은 야근을 하고, 일주일 중 야근자 수가 가장 적은 요일은 금요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용 모바일 식권 서비스 ‘식권대장’을 운영 중인 벤디스가 작년 6월부터 올 5월까지 1년 동안의 직장인 사용자 1994명의 식권 사용 내역을 분석한 결과, 평일(월요일~금요일) 평균 16.4%가 석식(저녁식사) 식권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대부분의 기업들이 야근자에 한해 석식을 지원하고 있는 만큼 석식 식권 사용률은 곧 야근자 비율을 의미한다.

‘불금(불타는 금요일)’의 위력은 직장인에게도 유효했다. 요일별 석식 식권 사용량은 월요일(19.3%), 화요일(18.4%), 수요일(17.8%), 목요일(17.5%), 금요일(9.1%)의 순이었다. 즉, 한 주를 시작하는 첫 날인 월요일 야근율이 일주일 중에 가장 높고 주 후반으로 갈수록 조금씩 줄다가 평일 마지막 요일인 금요일엔 월요일의 절반 이하로 야근율이 대폭 감소하는 양상을 드러낸 것.

또한 석식 식권이 가장 많이 사용되는 시간대는 ‘오후 7시부터 8시 사이’로, 전체 석식 식권 중 42.3%가 이 시간대에 사용됐다. 그 다음은 ‘오후 6시부터 7시 사이’(31.9%), ‘오후 8시부터 9시 사이’(16.4%), ‘오후 9시부터 10시 사이’(3.9%), ‘오후 5시부터 6시 사이’(3.8%) 순이었다. 심야 시간인 ‘오후 9시부터 오전 5시 사이’에는 전체 석식 식권의 5.7%가 사용됐다.

이외에도, 주말인 토요일과 일요일의 식권 사용량이 각각 4.5%와 5.4%를 기록, 매주 평균 직장인 10명 중 1명(9.9%)이 주말에도 회사에 출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식권대장’은 기업이 외부 식당을 통해 직원 식사를 제공할 때 사용하는 식권이나 식대장부 시스템을 모바일 앱으로 옮겨온 국내 최초의 기업용 모바일 식권 서비스이자 식대관리 솔루션이다.

<이미지제공=벤디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58.40하락 23.1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