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마티즈, 과거 국정원 거래업체 관계자가 폐차… 의혹 증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정원 마티즈' /사진=JTBC뉴스 캡처
'국정원 마티즈' /사진=JTBC뉴스 캡처

'국정원 마티즈'

과거 국정원과 거래를 해오던 타이어 업체 관계자가 숨진 국정원 직원 임모 씨의 마티즈 승용차를 폐차시킨 사실이 밝혀지며, 임 씨의 사망을 둘러싼 의혹이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 30일 JTBC의 보도에 따르면 마티즈 승용차는 임 씨가 숨진 채 발견된 용인의 야산에서 차로 한 시간가량 떨어진 화성의 한 폐차장에서 폐차됐다.

이 폐차장 대표인 송 모씨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마티즈의 폐차 의뢰가 임 씨가 숨진 다음날인 19일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여태까지 임 씨의 장례가 끝난 다음날인 22일 폐차가 의뢰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모씨는 별 생각 없이 폐차 의뢰를 받았고, 폐차할 곳을 찾다가 22일 폐차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마티즈가 숨진 임씨의 차량인 줄 모르다 JTBC 취재팀을 만나서야 알았다고 말했다.

주목할 점은 폐차 의뢰가 된 송 씨의 업체는 과거 국정원에 타이어를 납품하던 곳이었다는 것이다.


임 씨 사인도 명확하지 않던 사망 다음날 서둘러 폐차를 의뢰한 이유는 무엇인지, 또 국정원 거래 업체에 폐차를 맡겼던 이유에 대한 의혹이 커지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