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출국 취소…신동빈과 만날 가능성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주 前 롯데 홀딩스 부회장의 부인인 조은주 씨가 일본행 3일 오전 서울 방화동 김포국제공항 국제선 출국장으로 들어서고 있다.신동주 전 부회장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사진=머니투데이)
신동주 前 롯데 홀딩스 부회장의 부인인 조은주 씨가 일본행 3일 오전 서울 방화동 김포국제공항 국제선 출국장으로 들어서고 있다.신동주 전 부회장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사진=머니투데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3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가운데 당초 같은날 출국 예정이던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은 출국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롯데그룹 경영권을 둘러싸고 갈등을 벌여온 당사자인 두 형제의 만남이 성사될 지 관심이 쏠린다.


당초 신 전 부회장은 이날 일본으로 건너가 롯데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롯데홀딩스와 광윤사 이사회 등을 접촉, 일본내 우회세력 결집에 나설 계획이었다. 그러나 신 전 부회장의 부인인 조은주씨는 이날 오전 11시30분께 일본으로 돌아가기 위해 김포공항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신 전 부회장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조씨는 "신동주 부회장과 함께 출국하지 않느냐” "신격호 총괄회장이 지시한 사항이 있느냐" "일본홀딩스의 추가지분을 확보했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 별다른 대답을 하지 않은 채 경호원들의 도움을 받아 출국장으로 빠져나갔다.

신 전 부회장이 출국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이제 관심은 신 전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 그리고 신격호 총괄회장의 삼부자간 만남 가능성에 주목된다.  

한편 신동빈 회장은 이날 김포공항 입국장에서 "이런(경영권 분쟁) 사태가 빨리 해결되고 빨리 정상화돼야 한다"면서 "국가경제 발전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욱
김진욱 [email protected]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