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장윤정 '돈은 번만큼 상처', "내가 엄마였다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힐링캠프 장윤정 '돈은 번만큼 상처', "내가 엄마였다면..."
'힐링캠프 장윤정'

'돈은 번만큼 상처' 힐링캠프 장윤정이 가슴 아픈 가족사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9월 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에는 장윤정이 출연해 500인의 MC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장윤정은 가족사에 대해 설명했다. 그녀는 “돈벼락을 맞았던 것 같다. 상처 없는 벼락은 없는 것 같더라”며 “돈을 벌어서 가족이 한 자리에 살게 됐지만 결론은 그렇게 화목한 모습으로 살지 못했다. 원치 않는 결론이었지만 저는 최선을 다했고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본인의 어머니에 대해선 “제가 엄마가 돼서 그런 게 아니라 (엄마를)이해한다. 우리 집은 가난했다. (부유해진 것에)적응을 못하는 게 당연했다”면서도 “엄마를 이해하지만 ‘나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장윤정은 또 살면서 남들에게 힘든 내색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내 이야기가 누군가에게는 힘든 짐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괜찮아야만 했던 사람이었던 것 같다”며 눈물을 보였다.


장윤정은 이날 방송에서 또 남편 도경완과의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장윤정은 “도경완이 정말 애교가 많다. 방송은 덜한 것”이라며 “도경완이 ‘충치가 생긴 것 같아. 자기가 너무 달잖아’, ‘오늘 예쁘게 했어? 내가 너무 당연한걸 물어봤구나. 그냥 예쁜데’라고 할 때도 있다”고 말해 김제동을 분노케 했다.

장윤정은 또 “(도경완이)나보고 하루 더 일찍 죽으라고 하더라. 그래서 기분이 나빴다. 그런데 도경완은 자기가 없는 시간에 내가 슬퍼하는 것이 싫다고 슬픔은 자기 몫이라고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SBS '힐링캠프'>
 

  • 0%
  • 0%
  • 코스피 : 2409.60상승 3.9109:27 10/05
  • 코스닥 : 809.28상승 1.8809:27 10/05
  • 원달러 : 1350.80하락 12.709:27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09:27 10/05
  • 금 : 1834.80하락 6.709:27 10/05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우윳값 인상'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