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정 답지하는 광주 광산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온정 답지하는 광주 광산구
겨울을 앞두고 광주 광산구(구청장 민형배)에 온정이 답지하고 있다. 18일 광산구에 따르면 산미회(회장 용영준)는 지난 17일 오전 도산동 6세대에 연탄 3000 장을 배달했다.

산미회(사진)는 광주·전남 지역의 산업통상자원부와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유관기관장 협의회이다.

이날 배달은 용영준 한국광기술원 본부장, 김동근 광주지역사업평가단장, 박영진 한국가스안전공사 광주전남본부장, 김주완 한국에너지공단 광주전남본부장 등 20여 명이 참가해 연탄을 직접 집까지 배달했다.

창평고등학교 총동문회(회장 서연호)도 따뜻한 사랑을 연탄에 담아 전달했다. 창평고 총동문회는 지난 15일 신흥동과 신가동 10가구에 연탄 300장씩 총 3000장을 나눴다.

광주 대표 외식기업 ‘황솔천’(대표 황의남)도 같은날 올해 들어 8번째 어르신 점심 대접에 나섰다. 지난 4월부터 매월 네 번째 화요일에 홀로 사시거나 복지관을 이용하는 어르신 50여 명에 점심상을 차려드렸다.황솔천은 지금까지 119회에 걸쳐 2만 3800세대에 행복한 밥상을 차렸다.

Y-mart’(대표 김성진)는 찹쌀 30포대(10kg)를 지난 16일 광산구에 전했다. 김성진 대표는 “앞으로도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이웃을 위해 이익의 일부를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일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들의 꿈을 키워주는 나눔도 눈에 띈다. 부동산과 주택 임대업을 하는 (유)가람(대표 최세연)은 16일 수완지구 지역아동센터 5곳에 컴퓨터를 각 1대씩 전달했다.

이와 함께 내년에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학생들을 위해 교복 10벌에 해당하는 구입비도 함께 기탁했다. 같은 날 하남동, 첨단1·2동, 수완동에 있는 노블치과 4곳도 개원 10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성금 300만 원을 투게더광산 나눔문화재단에 기탁했다.

조정일 광산구 공보팀장은 "곳곳에서 이웃을 살피는 눈과 손길이 이어져 지역을 훈훈하게 덥히고 있다"며"어려운 이웃이 적절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주민과 함께 복지 자원을 발굴하고 연계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광주=홍기철
광주=홍기철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5:32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5:32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5:32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5:32 09/26
  • 금 : 1936.60하락 915:32 09/26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