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권영수 LG화학 사장 '부회장' 선임…"1등 신화 통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영수 LG유플러스 신임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신임 부회장
영수 LG화학 사장이 LG유플러스의 수장으로 자리했다.

LG유플러스는 27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최고경영자(CEO)에 권영수 LG화학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 선임했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1957년생으로 서울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뒤 1979년 LG전자에 입사해 1980년대와 1990년대 해외투자실, 미주 법인, 세계화 담당 이사를 거치며 글로벌 감각을 쌓았다. 이후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맡는 등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했다.

권 부회장은 지난 2007년 LG디스플레이 장에 취임 후 액정표시장치(LCD)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사업을 키우고, 애플과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LCD패널 가격 하락으로 4분기 연속 적자였던 회사를 취임 후 2분기 만에 흑자로 돌려세우는 등 세계 1위 패널 회사로 키우는 데 공을 세웠다. 

2012년 LG화학으로 자리를 옮긴 뒤 그룹의 미래 핵심사업인 전지사업 부문을 맡아 글로벌사업을 진두지휘했다. 

권 부회장이 LG그룹 주요 계열사인 LG디스플레이와 LG화학을 이끌며 경영자로서 충분히 실력과 성과를 검증받았다는 평가다.

앞으로 권 부회장은 통신을 포함한 ICT 산업 전반에 대한 새로운 시각으로 LG유플러스의 본원적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는 한편, 미래시장 개척을 위한 신성장동력 발굴에 집중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권 부회장의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정체된 내수시장의 한계를 뛰어 넘고 글로벌 사업 추진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 측은 "권 부회장이 그룹의 핵심 성장 축을 잇따라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만큼 ‘1등 DNA’ 신화를 LG유플러스에도 접목해 또 한번의 도약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더 나아가 급변하는 방송과 통신의 글로벌 융복합 시대 속 미래성장과 시장선도를 위해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이날 이사회에서 능력과 철저한 성과주의에 입각해 사업, 영업, 기술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공로로 부사장 2명 전무 2명 승진 및 상무 5명 신규 선임 등 2016년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