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황알 돌덩이, YS 묘역서 나와… "길사" vs "돌덩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故 김영삼 前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씨 2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엄수된 김 전 대통령의 삼우제(三虞祭)에 참석해 김 전 대통령의 묏자리를 정한 황영웅 영남대 환경보건대학원 교수와 묘역에서 나온 '봉황알'돌덩이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스1
故 김영삼 前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씨 2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엄수된 김 전 대통령의 삼우제(三虞祭)에 참석해 김 전 대통령의 묏자리를 정한 황영웅 영남대 환경보건대학원 교수와 묘역에서 나온 '봉황알'돌덩이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스1
'봉황알 돌덩이'

김영삼 전 대통령의 묘역에 커다란 알모양의 돌덩이 7개가 발견됐다. 이에 대해 각계에서 엇갈린 의견이 쏟아졌다.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삼우제(三虞祭)가 2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유족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가운데 차남 현철씨는 묘역 조성을 담당한 황영웅 영남대 풍수지리학과 교수로부터 일명 '봉황알'로 불리는 구(球) 모양의 돌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황영웅 영남대 교수는 "봉황알 같은 돌덩이들이 발견된 것은 길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한인섭 서울대 법대 교수는 자신의 SNS에 "YS묘역에 '봉황알' 돌덩이가 나왔다고 언론에서 그런다. 똑똑히 보시라. '봉황알'이 아니고 '돌덩이'다"며 "21세기에 도대체 무신 택도 없는, 봉이 김선달, 혹세무민, 돌대가리 소리고"라고 지적했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