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훈 전 서울시향 감독 부인, 박원순 시장 부인에게도 문자 보내 탄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명훈'

정명훈 전 서울시향 감독의 부인인 구순열씨가 박원순 서울시장의 부인에게도 문자를 보내 박현정 서울시향 전 대표를 향한 직원들의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드러났다.

4일 JTBC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정 전 감독은 박현정 전 대표에 대해 서울시향 직원들이 불만을 품고 있음을 2014년 3월 들었고, 박 전 대표에게 여러차례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서울시향 직원들은 정 감독을 의지하는 한편 탄원서를 서울시향의 책임자인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전달해달라고 부탁했다.

같은 해 10월 정 감독의 부인 구순열씨는 이 탄원서를 박 시장의 부인인 강난희씨에게 전했고, 이후 수차례 문자를 보내 박 대표 때문에 직원들이 힘들어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직원들에게 구씨와 강씨의 관계를 집중적으로 추궁했지만 직원들은 정 감독과 구씨가 자신들을 도우려고 했다고만 밝혔다.

정명훈 전 서울시향 감독. /사진=머니투데이DB
정명훈 전 서울시향 감독. /사진=머니투데이DB


 

문혜원
문혜원 [email protected]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