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유가 급등·낮은 금리인상 가능성… 3거래일 연속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유가 급등과 낮은 금리인상 가능성에 3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1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57.42포인트(1.59%) 상승한 1만6453.83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1.24포인트(1.65%) 오른 1926.82에, 나스닥지수는 98.10포인트(2.21%) 높은 4534.06에 거래를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주가 3% 상승으로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어 소비재(2%)가 강세를 나타냈고 금융주도 1% 이상 올랐다.

증시상승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건 유가 급등이다. 이날 이란이 산유량 동결 합의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면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1.62달러(5.58%) 오른 배럴당 30.6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또 이날 공개된 연준의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도 주가를 끌어올렸다. 연준은 “위원들이 불확실성이 증가했다는데 동의했다”고 평가했다. 연준이 경제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면서 3월 금리 인상 기대는 낮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박성필
박성필 [email protected]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6.94하락 18.0115:26 12/05
  • 코스닥 : 813.72하락 14.815:26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5:26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5:26 12/05
  • 금 : 2042.20하락 47.515:26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