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리수용 외무상 "미국 행위는 무지의 표현"… 유엔 제재 강력 반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리수용 외무상이 북한은 핵개발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유엔차원의 북한 제재에 대해 강력히 반발했다.

리 외무상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2030 지속가능 개발목표(SDG) 고위급회의' 회원국 대표 연설에 참석해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 제재를 비판하고 이에 절대 굴복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리 외무상은 "지금도 30만 명의 방대한 무력과 미국의 핵전략 자산들이 동원된 사상 최대 규모의 핵전쟁 연습이 한반도에서 진행되고 있다"며 북한이 핵개발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핵위협 제거를 위해 대화도 해 보고, 국제법에 의한 노력도 해봤지만 모두 수포가 됐다"며 남은 것은 오직 하나, 핵에는 핵으로 대응하는 것 뿐이었다"고 주장했다.

리 외무상은 경제적 봉쇄로 북한을 없애겠다는 미국의 행위를 "무지의 표현"이라며 "최후에 우리가 웃을 것이라는 것이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인 김정은 동지의 정치적 의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우리의 지속적인 개발을 가로막은 데 대한 보상을 단단히 받아낼 것"이라며 북한을 적대시하는 책동을 당장 중단할 것을 미국에 촉구했다.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지난해 10월 유엔 총회일반토론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유엔 홈페이지)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지난해 10월 유엔 총회일반토론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유엔 홈페이지)


 

  • 0%
  • 0%
  • 코스피 : 2491.66하락 16.4712:26 09/25
  • 코스닥 : 845.37하락 11.9812:26 09/25
  • 원달러 : 1334.10하락 2.712:26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2:26 09/25
  • 금 : 1945.60상승 612:26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