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마감] ECB '비둘기' 발언… 10.2원 오른 1143.1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달러환율 마감. /사진=뉴스1
원달러환율 마감. /사진=뉴스1
원/달러 환율이 유럽중앙은행(ECB)의 금리인하를 시사하는 발언에 급등했다.

22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0.2원 상승한 1143.1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7.6원 오른 1140.5원에 장을 시작했다. 전날 ECB의 4월 통화정책회의에서 마리오 드라기 총재가 “차입 비용을 현 수준, 혹은 더 낮은 수준을 오랜 기간 유지할 것”이라고 밝힌 점이 비둘기파(통화 완화)적으로 해석되며 원화가 약세를 보인 것이다.

또 국제유가가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위험자산 투자심리도 위축돼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것도 원/달러 환율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35.93원으로 전일 오후 3시 기준가보다 2.81원 올랐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8.09하락 10.0413:21 09/25
  • 코스닥 : 844.83하락 12.5213:21 09/25
  • 원달러 : 1333.00하락 3.813:21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3:21 09/25
  • 금 : 1945.60상승 613:21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