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피부노화에 미치는 영향 규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외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외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대병원 피부과 정진호 교수팀(김은주 연구교수·이동훈 교수)은 피부밑과 근육 사이에 쌓인 피하지방 유래물질인 아디포넥틴과 렙틴이 자외선을 받은 피부에서 줄어든 것을 발견했다고 오늘(19일) 밝혔다.

아디포넥틴과 렙틴은 지방을 생성 또는 억제하거나 식욕·인슐린 저항성·염증 등을 조절한다. 피부 노화에 미치는 영향은 자세히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에 따르면 실험 대상자 피부에 자외선을 쪼이고 24시간 후에 관찰한 결과, 아디포넥틴과 렙틴량이 각각 50%, 60% 감소했다. 자외선을 한 번이라도 받은 피부는 비슷한 증상을 보였다. 피부세포에 아디포넥틴과 렙틴량이 줄어들면 노화를 일으키는 증상이 심해졌다.

반면 2개 성분을 투여하면 피부 노화를 일으키는 효소 MMP-1(matrixmetalloproteinase-1)량이 줄었다. 피부를 구성하는 콜라겐 합성도 증가했다. 이는 피부가 늙는 대표적인 현상인 주름을 고치는 단초가 될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정진호 교수는 "이번 연구는 피부가 늙는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자외선과 피하지방 물질을 규명한 것"이라며 "연구를 더 진행하면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온라인판에 실렸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