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깔별 효능, 기분 다운되면 '붉은색' 안정 원한다면 '파란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색깔별 효능.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색깔별 효능.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색깔별 효능이 제각각 달라 신체에 다양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색깔별 효능을 고려해 주변 인테리어나 패션 등에 반영할 경우 심리적, 육체적 건강은 물론 원활한 인간관계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색채심리학 혹은 컬러테라피로 불리는 색깔별 효능은 뇌가 색채 자극을 받으면 심리적 치료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스트레스 개선, 마음 안정 등에 활용되고 있다.

파란색 계열은 자연에 흔히 존재하는 색으로 주파수가 낮아 안정감을 준다. 강도 높은 집중력을 요하는 공간 또는 병실에 파란색 계열의 소품 및 침구류를 놓으면 평안함을 주는데 효과적이다. 빨강과 주황의 붉은색 계열은 주파수가 높기 때문에 활동성을 촉진, 심박수와 혈류를 증가시킨다. 기분이 처진다고 느껴질 때는 붉은색 계열이 도움을 주지만 색이 너무 진하면 스트레스를 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노란색은 자존감을 높이고 에너지를 높이는 효과가 있어 즐거움과 웃음을 만들어내는 데 유용하다. 보라색은 상상력과 창의력이 필요한 작업을 할 때 효과적이며 만약 사무실에 창문이 적고 천장이 낮다면 연분홍·연보라 등의 파스텔 톤 색깔을 써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파스텔 톤 색깔들은 칙칙하고 답답한 분위기의 사무실을 넓고 화사하게 만드는 효과를 준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4.94하락 8.0313:16 09/27
  • 코스닥 : 831.49상승 3.6713:16 09/27
  • 원달러 : 1351.30상승 2.813:16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3:16 09/27
  • 금 : 1919.80하락 16.813:16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