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서 협력업체 직원 숨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전경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전경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 조선소에서 협력업체 직원의 익사사고가 발생했다. 이 회사는 지난 4월, 향후 5년간 3000억원의 안전관련 예산을 투입해 안전시설을 늘리고 안전교육 등에 쓰기로 발표했지만 잇따른 사고로 이 결정이 무색하게 됐다.

26일 조선업계와 현대중공업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해양공사2부 협력업체 소속 노모(71)씨가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해양 5안벽에서 익사한 채로 발견됐다. 이에 회사 응급요원들이 울산대학병원으로 옮겨 심폐소생술 등의 조치를 취했지만 담당 의사는 오전 10시29분께 노씨에 대한 사망진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9일에도 해양생산지원부 생산지원과 용접기수리실 소속 신모(40)씨가 20m 높이 서비스타워에서 추락해 숨졌다. 올 들어 벌써 7번째 사망자로 직영 3명, 하청 4명이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