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사업 안정화 위해 플랫폼-게임 사업 분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스마일게이트
/자료사진=스마일게이트

스마일게이트가 플랫폼과 게임사업의 법인을 분리한다.

스마일게이트는 사업 안정화를 위해 게임 서비스 및 퍼블리싱 사업과 플랫폼 개발을 담당한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를 2개 법인으로 분리했다고 1일 밝혔다.

신규 설립 법인인 ‘스마일게이트 스토브’는 플랫폼 개발 사업을 담당한다. 모바일 플랫폼 '스토브' 브랜드 명칭을 법인명에 넣었다. 앞으로 '스토브'는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을 아우를 수 있는 통합 플랫폼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VR(가상현실) 및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플랫폼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는 온라인 및 모바일게임 서비스와 퍼블리싱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 안정화에 만전을 기한다. 해당 법인의 신임 대표는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장인아 사업부문 대표가 맡는다. 스마일게이트 스토브는 그룹 CEO인 권혁빈 회장과 그룹 CFO인 양동기 부사장이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한다.

한편 장인아 신임 대표는 스마일게이트의 대표 게임 '크로스파이어' 성공을 이끌어 낸 주역이다. 메가포트는 기존 국내 중심 사업과 장 대표가 이끌어 온 글로벌 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게임사업 영역을 확장할 방침이다.

 

진현진
진현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