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휴가철 ‘U+파손케어’ 프로그램 이용자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유플러스가 23일 휴대폰 ‘U+파손케어’ 프로그램이 7~8월 휴가철에 고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U+파손케어’ 프로그램은 휴대폰 수리비의 20~30%를 최대 5만원까지 지원해 주는 LG유플러스의 고객혜택 강화 서비스로 물놀이나 장거리 여행 등을 많이 떠나는 여름 휴가철 동안 ‘U+파손케어’ 프로그램 이용 고객이 급증했다.

휴가가 집중되는 7~8월의 경우 평소 대비 일평균 파손 접수건수는 2.5배, 수리비 지급건수는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8월의 경우 파손 접수건수도 평소 대비 일평균 3배까지 증가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월 VIP 일부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하던 ‘U+파손케어’ 프로그램을 5월부터 LTE 고객 전체로 확대해 LTE 고객이라면 누구나 지원받을 수 있도록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U+파손케어’ 프로그램의 수리비 지원 한도는 멤버십 등급 및 R클럽 가입 여부에 따라 갈린다. VIP 등급 이상은 3만원(R클럽 가입 고객 5만원), 골드 등급 이상은 1만5000원(R클럽 가입 고객 2만2000원), 실버 및 일반 등급은 1만원(R클럽 가입 고객 1만5000원)이다.

R클럽은 초기 18개월 동안 할부원금의 60%만 내고 18개월 후에 중고폰을 반납함에 따라 잔여할부금 최대 40%를 보장받는 LG유플러스의 단말 구매 지원프로그램이다.

박상훈 LG유플러스 모바일마케팅부문장(상무)은 “휴가지에서 휴대폰 액정이 파손되거나 침수 고장 등이 증가함에 따라 고객들의 ‘U+파손케어’ 프로그램 이용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휴대폰 파손 수리비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U+파손케어’ 혜택 안내를 하겠다”고 밝혔다.
 

허주열
허주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