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청문회] 고영태, "김종, 최순실 수행비서 같아… 대통령 옷 100벌 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영태. 7일 국회 청문회에 출석한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고영태. 7일 국회 청문회에 출석한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최순실씨와 청와대, 대통령 등의 관계에 대해 증언했다. 고영태씨는 오늘(7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해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최순실씨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씨는 이날 청문회에서 먼저 차은택 감독과의 관계에 대해 밝혔다. 고영태씨는 차은택 감독 때문에 최씨와 자신의 사이가 소원해져 앙심을 품고 폭로를 했다는 소문에 대해서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고영태씨는 이에 대해 "2년 정도 전부터 (최씨가) 좀 모욕적인 말과, 밑 직원들을 좀 사람 취급을 안 하는 행위를 많이 해서 그때부터 (소원해졌다)"고 설명했다. 고영태씨는 자신이 최씨 최측근으로 알려진 데 대해서도 "언론에 보도된 바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 저는 더블루케이 직원으로 있었지, 가까운 측근이고 이런 건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함께 증인으로 출석한 차 감독은 "2014년 말 정도에 고영태와 최순실이 싸운 걸로 알고 있다. 그래서 양쪽에서 각각 저에게 따로 연락이 왔다"며 고씨와 다른 주장을 했다. 차 감독은 "당시 최씨가 고씨 집을 찾아갔다고 들었다. 고씨의 집을 찾아갔을 때 집에서 어떤 물건과 돈을 가지고 나왔고, 그걸 갖고 서로 그 돈이 본인 돈이라고 하면서 싸움이 생겼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고영태씨는 최순실씨 지시로 박 대통령 옷을 100벌 정도 제작했다는 증언도 했다. 고영태씨는 "박 대통령 옷 제작 지시를 최순실이 전달했고, 정확하게 세어 보지는 않았지만, 100벌 가까이 만든 것 같다"고 말했다.

고영태씨는 또 함께 증인으로 출석한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이 최순실씨의 수행비서 같았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고영태씨는 "김 전 차관은 (최순실의) 수행비서 같았다"며,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직접한 것은 아니지만, 뭔가 계속 (김 전 차관에게) 지시하고, 뭔가를 얻으려고 하는 것 같았다"며 자신이 본 김 전 차관과 최씨의 관계를 설명했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