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미리보기]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 전생과 현생의 '극적인만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의 전생과 현생이 만난다. 


SBS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제작진은 전생의 담령(이민호 분)과 현생의 허준재(이민호 분)가 만난 짜릿한 순간을 공개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통해 웃음과 재미를 안기는 판타지 로맨스다. 


지난 9회, 한강에서 쓰러진 준재가 의식을 잃은 사이 꿈속에서 담령과 마주하게 됐고, 10회에서 담령의 초상화를 통해 다시 한 번 담령과 마주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공개된 사진 속 담령-준재는 시공을 초월해 기억의 방에서 대면하며 오묘한 분위기를 발산하고 있다. 담령은 자신의 초상화 위에 준재를 향한 메시지를 남기며 결연한 의지와 표정을 드러내고 있으며, 준재는 담령이 남긴 메시지를 읽으며 눈빛을 반짝거리고 믿기지 않는다는 듯 놀라워하고 있다.


특히 준재가 기억의 방에서 담령을 만나 들었던 말과, 초상화 위에 적힌 담령의 메시지가 같기에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만약 그대가 다음 세상의 내가 맞다면 꿈에서 깨더라도 이 말 만은 기억하라. 모든 일이 반복되고 있다. 이곳에서의 인연이 그곳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악연 역시 그러하다. 위험한 자로부터 그 여인을 지켜내라’는 담령의 메시지를 준재가 제대로 받아들이게 될지, 심청(전지현 분)의 속마음을 읽어내고 인어임을 알게 된 준재가 앞으로 어떻게 청을 지켜낼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담령과 준재의 연결이 더욱 확연하게 드러나므로 인해 더욱 흥미진진하게 이야기가 전개될 것”이라며 “반환점을 돌고 11회를 앞둔 ‘푸른 바다의 전설’에 더욱 많은 관심과 애정을 보내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부탁의 말을 전했다.


사진제공.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 0%
  • 0%
  • 코스피 : 2588.62상승 19.4511:53 06/02
  • 코스닥 : 865.18상승 1.411:53 06/02
  • 원달러 : 1307.40하락 14.211:53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1:53 06/02
  • 금 : 1995.50상승 13.411:53 06/02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