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환율전망] 수급요인, 상승압력 우세… 1212원 안팎 출발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달러화. /사진=머니S
달러화. /사진=머니S
29일 원/달러 환율은 수급 요인으로 상승(원화 가치 하락) 압력이 우세할 전망이다. 다만 당국 개입 경계가 상단을 제한할 것으로 보인다.

하건형 신한금융투자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원/달러 환율은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 환율 반영 시 전 거래일 종가 대비 상승한 1212원 수준에서 출발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하 이코노미스트는 “달러화 가치가 주요 통화 대비 엇갈린 모습을 보였으나 수입업체 결제수요 등 수급 요인으로 원/달러 환율의 오름세는 연장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실제 전날 원/달러 환율은 레벨 부담과 당국 개입 경계 속에도 꾸준히 상승폭을 확대됐다.

하 이코노미스트는 “이날도 원/달러 환율은 고점 상향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올해 마지막 거래일인 만큼 당국이 종가 관리 측면에서 개입 가능해 상단은 제한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김수정
김수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20상승 13.5110:50 10/05
  • 코스닥 : 817.58상승 10.1810:50 10/05
  • 원달러 : 1346.80하락 16.710:50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10:50 10/05
  • 금 : 1834.80하락 6.710:50 10/05
  • [머니S포토] 롤러코스터 장세…코스피 전날 급락 부담덜고 상승 출발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롤러코스터 장세…코스피 전날 급락 부담덜고 상승 출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