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 100' 양세찬, 박나래 사귀지 않는 이유 "양세형과 단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대 100' 양세찬이 박나래와 사귈 마음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1 대 100'에선 개그맨 양세찬이 출연해 상금 5000만원을 놓고 100인과 경쟁했다.


이날 방송에서 진행자 조충현 아나운서가 "박나래가 짝사랑을 공개적으로 밝혔는데 받아줄 마음이 없느냐"고 물었고, 이에 양세찬은 "동료로만 지내고 싶다"고 단호하게 거절했다.


이어 양세찬은 "만약에 박나래와 사귄다면 그 전에 형(양세형)과 단절해야 한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자 조 아나운서가 "그래도 박나래가 돈도 빌려주지 않았냐"고 재차 물었고, 양세찬은 "급하게 이사를 해야 하는데 대출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박나래에게 물어봤는데 선뜻 2억 원을 빌려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세형이 형이 '2억 원을 다 빌리면 내가 나래에게 장가를 가야 할 것 같다'고 해서 1억 원만 빌렸다"며 "그 후 닥치는 대로 열심히 일해서 원래 주기로 한 날보다 2개월 일찍 갚았다"며 재치있게 대화를 마무리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